언론보도 10
프로필 이미지
관리자
2020-09-14
조회 40

부산 북구(구청장 정명희)는 오는 9월 9일부터 9월 13일까지 여성을 주제로 하거나 여성이 주도하는 작품을 선보이는 ‘2020 프레 세계여성공연예술축제(Pre-Global Woman Performing Arts Festival 2020)’를 온라인으로 개최한다고 4일 밝혔다.

전국 최초로 시도하는 세계 여성예술 축제인 ‘2020 프레 세계여성공연예술축제’는 ‘말하고 움직이고, 세상을 바꾸다’라는 슬로건 아래 한국, 미국, 인도, 콜롬비아 등 세계 8개국 12개 도시가 참가한 가운데 온라인으로 개최된다.

개‧폐막식 및 초청공연은 행사진행에 필요한 최소한의 관계자만 참석한 가운데 개최되며 온라인으로도 실시간 중계한다. 개막작으로는 ‘체홉, 여자를 읽다’가, 폐막작으로는 ‘네 번째 사람’이 상영된다.

비대면으로 상영될 예정인 ‘글로벌 온라인 스테이지’에서는 48시간 동안 총 19개의 국내외 작품이 소개되며 다양한 기획 프로그램도 만나볼 수 있다.

주요 기획 프로그램으로는 △마음치유 프로그램인 ‘세상의 모든 가족과 함께’ △시민참여 프로그램인 ‘영상을 활용한 3분 스피치’ △마음 속 이야기를 허심탄회하게 풀어놓고 얘기하는 ‘파워 마이크 무대 앞으로’가 준비되어 있다. 또한 온·오프라인 소규모 라운드 테이블과 심포지엄을 통해 지역예술가, 공연예술인 및 문화기획자들이 함께 대화할 수 있는 자리도 마련되어 있다.

한편 ‘프레 세계여성공연예술축제 창작지원 쇼케이스’에서는 지난 7월 개최된 공모대회에서 선정된 7팀이 열띤 공연을 펼치게 되며, 쇼케이스 공연 후 관객대상 온라인 설문조사로 선정된 작품은 내년 세계여성공연예술축제에 공식 초청작에 이름을 올릴 예정이다.

그 밖에 행사에 대한 자세한 정보는 ‘2020 프레 세계여성공연예술축제’ 대표 홈페이지를 통해 확인할 수 있으며, 관련 문의는 (사)부산북구문화관광축제조직위원회로 연락하면 된다.

정명희 구청장은 “전국 최초로 개최되는 세계여성공연예술축제가 국제적 명성을 가진 우리 지역의 대표 축제로 정착하기를 기대한다“며 ”이번 행사가 ‘코로나19’로 지쳐있는 주민들에게 위로와 희망의 메시지가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정순형 선임기자 junsh@busan.com


[출처: 부산일보] http://www.busan.com/view/busan/view.php?code=2020090417251898062 

프로필 이미지
관리자
2020-09-14
조회 31

'말하고, 움직이고, 세상을 바꾸다'라는 슬로건으로 8개국 12개 도시 초청작 상영

'2020 프레 세계여성공연예술 축제' 포스터
'2020 프레 세계여성공연예술 축제' 포스터


(부산=국제뉴스) 김옥빈 기자 = 부산 북구는 오는 9일부터 13일까지 여성을 주제로 하거나 여성이 주도하는 작품을 선보이는 '2020 프레 세계여성공연예술축제(Pre-Global Woman Performing Arts Festival 2020)'를 온라인으로 개최한다고 8일 밝혔다.

전국 최초로 시도하는 세계 여성예술 축제인 '2020 프레 세계여성공연예술축제'는 '말하고 움직이고, 세상을 바꾸다'라는 슬로건 아래 한국, 미국, 인도, 콜롬비아 등 세계 8개국 12개 도시가 참가한 가운데 온라인으로 열린다.

개‧폐막식 및 초청공연은 행사진행에 필요한 최소한의 관계자만 참석한 가운데, 개최되며 온라인으로도 실시간 중계한다. 개막작으로는 '체홉, 여자를 읽다'가, 폐막작으로는 '네 번째 사람'이 상영된다.

비대면으로 상영될 예정인 '글로벌 온라인 스테이지'에서는 48시간 동안 총 19개의 국내외 작품이 소개되며, 다양한 기획 프로그램도 만나볼 수 있다.

주요 기획 프로그램으로는 △마음치유 프로그램인 '세상의 모든 가족과 함께' △시민참여 프로그램인 '영상을 활용한 3분 스피치' △마음 속 이야기를 허심탄회하게 풀어놓고 얘기하는 '파워 마이크 무대 앞으로'가 준비돼 있다.

또 온·오프라인 소규모 라운드 테이블과 심포지엄을 통해 지역예술가, 공연예술인 및 문화기획자들이 함께 대화할 수 있는 자리도 마련돼 있다.

한편 '프레 세계여성공연예술축제 창작지원 쇼케이스'에서는 지난 7월 개최된 공모대회에서 선정된 7팀이 열띤 공연을 펼치게 되며, 쇼케이스 공연 후 관객대상 온라인 설문조사로 선정된 작품은 내년 세계여성공연예술축제에 공식 초청작에 이름을 올릴 예정이다.


그 밖에 행사에 대한 자세한 정보는 '2020 프레 세계여성공연예술축제' 대표 홈페이지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정명희 구청장은 "전국 최초로 개최되는 세계여성공연예술축제가 국제적 명성을 가진 우리 지역의 대표 축제로 정착하기를 기대한다"며 "이번 행사가 코로나19로 지쳐있는 주민들에게 위로와 희망의 메시지가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출처 : 국제뉴스] http://www.gukjenews.com/news/articleView.html?idxno=2068662

프로필 이미지
관리자
2020-09-14
조회 30

2020 프레 세계여성공연예술축제 개막작 ‘체호프, 여자를 읽다’의 한 장면. 세계여성공연예술축제추진위원회 제공 

2020 프레 세계여성공연예술축제 개막작 ‘체홉, 여자를 읽다’의 한 장면. 세계여성공연예술축제추진위원회 제공


여성을 주제로 하거나 여성이 주도하는 작품들을 한자리에서 만나는 축제가 펼쳐진다. 9일부터 13일까지 부산에서 열리는 2020 프레 세계여성공연예술축제다. 내년 9월(예정) 부산서 열릴 첫 세계여성공연예술축제를 준비하는 사전 행사로 마련된 이번 축제는 ‘말하고, 움직이고, 세상을 바꾸다’라는 슬로건 아래 국내외 다양한 공연 예술 작품을 선보인다.

프레 세계여성공연예술축제는 세계여성공연예술축제가 무엇을 보여 주고, 어떤 것을 준비해야 하는지를 논의하는 자리가 될 예정이다. 세계여성공연예술축제는 ‘여성’을 키워드로 성별·연령 구분 없이 다양한 공연 예술인들이 연대하는 행사를 목표로 한다. 지난 7월에 열린 ‘GWF 콘퍼런스’를 시작으로 이번 프레 축제까지 세계여성공연예술축제의 방향성을 모색하고, 해외 네트워크를 구축하는 자리를 마련할 예정이다.

프레 세계여성공연예술축제는 부산북구문화예술회관, 북구창조문화활력센터 소극장 624에서 국내 초청작과 창작 지원 쇼케이스 공연 등을 진행한다.

9일 오후 7시 30분에 북구문화예술회관에서 열리는 개막식에는 씨어터오 컴퍼니의 ‘체호프, 여자를 읽다’가 무대에 오른다. 안톤 체호프의 미발표 단편 소설 중 ‘약사의 아내’ 등 네 작품을 재창작한 옴니버스극이다. 13일 폐막식에는 보편적극단의 ‘네 번째 사람’이 공연된다. 개막작과 폐막작은 비대면 온라인 공연으로 생중계될 예정이다.

이와 함께 대만, 콜롬비아 등 해외 극단과 국내 극단의 초청작을 온라인으로 선보이는 ‘글로벌 온라인 스테이지(www.gwf.kr)’도 진행한다. 11~13일까지 ‘라이브데이’에서는 미국 클리블랜드 퍼블릭 씨어터의 ‘작품A’ 등이 라이브 스트리밍으로 상연된다. 48시간 동안 초청작을 온라인으로 공개하는 자리도 마련했다. 10~11일은 일본 세아미 프로젝트의 ‘피크닉’ 등 5편, 12~13일은 인도 문문씽의 ‘스트롤’ 등 공연 영상 6편을 서비스한다.

GWF 창작 지원 쇼케이스 공연, 공공연극워크숍 발표 공연, 라운드 테이블과 심포지엄 등의 프로그램도 준비되어 있다. 이들 행사는 코로나19로 인한 거리 두기를 준수하기 위해 무관중으로 심사위원이나 토론자만 참석한 상태로 진행한다.

051-309-4981. 오금아 기자


[출처: 부산일보] http://www.busan.com/view/busan/view.php?code=2020090617285722214 

프로필 이미지
관리자
2020-09-14
조회 30
‘2020 프레 세계여성공연예술축제’ 홍보 포스터.(북구청 제공)© 뉴스1


부산 북구는 오는 9일부터 13일까지 여성을 주제로 한 작품을 선보이는 '2020 프레 세계여성공연예술축제'를 온라인으로 개최한다고 4일 밝혔다.

전국 최초로 시도하는 세계 여성예술 축제인 '2020 프레 세계여성공연예술축제'에는 한국, 미국, 인도, 콜롬비아 등 세계 8개국, 12개 도시가 참가한다.

개막작으로는 '체흡, 여자를 읽다', 폐막작으로는 '네 번째 사람'이 상영된다.

비대면으로 상영될 예정인 '글로벌 온라인 스테이지'에서는 48시간 동안 총 19개의 국내외 작품이 소개된다.

주요 기획 프로그램으로는 △마음치유 프로그램인 '세상의 모든 가족과 함께' △시민참여 프로그램인 '영상을 활용한 3분 스피치' △마음속 이야기를 허심탄회하게 풀어놓는 '파워 마이크 무대 앞으로'가 준비돼 있다.

온·오프라인 소규모 라운드 테이블과 심포지엄을 통해 지역예술가, 공연예술인 및 문화기획자들이 함께 대화할 수 있는 자리도 마련된다.

자세한 정보는 '2020 프레 세계여성공연예술축제'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blackstamp@news1.kr 

[출처 : 뉴스1] https://www.news1.kr/articles/?4048976

프로필 이미지
관리자
2020-09-14
조회 63

여성 주제 작품·여성 주도 작품 선봬
미국·인도 등 8개국 12개 도시 참여
라운드 테이블·심포지움·쇼케이스 등 진행


부산 북구가 개최하는 ‘2020 프레 세계여성공연예술축제’ 홍보 포스터. (북구 제공)
부산 북구가 개최하는 ‘2020 프레 세계여성공연예술축제’ 홍보 포스터. (북구 제공)


부산 북구는 오는 9일부터 13일까지 여성을 주제로 하거나 여성이 주도하는 작품을 선보이는 ‘2020 프레 세계여성공연예술축제(Pre-Global Woman Performing Arts Festival 2020)’를 온라인으로 개최한다고 4일 밝혔다.

올해 프레 세계여성공연예술축제는 ‘말하고 움직이고, 세상을 바꾸다’라는 주제로 한국·미국·인도·콜롬비아 등 세계 8개국 12개 도시가 참가한다.

개·폐막식 및 초청공연은 행사진행에 필요한 최소한의 관계자만 참석한 가운데 개최되며 온라인으로도 실시간 중계한다.

개막작으로는 ‘체홉, 여자를 읽다’가 폐막작으로는 ‘네 번째 사람’이 상영된다.

비대면으로 상영될 예정인 ‘글로벌 온라인 스테이지’에서는 48시간 동안 총 19개의 국내외 작품이 소개되며 다양한 기획 프로그램도 만나볼 수 있다.

주요 프로그램으로는 ▲마음치유 프로그램 ‘세상의 모든 가족과 함께’ ▲시민참여 프로그램 ‘영상을 활용한 3분 스피치’ ▲마음 속 이야기를 허심탄회하게 풀어놓고 얘기하는 ‘파워 마이크 무대 앞으로’ 등이 있다.

온·오프라인 소규모 라운드 테이블과 심포지엄을 통해 지역예술가·공연예술인·문화기획자들이 함께 대화할 수 있는 자리도 마련된다.

한편 ‘창작지원 쇼케이스’에서는 지난 7월 개최된 공모대회에서 선정된 7팀이 참가한다. 쇼케이스 공연 후 관객대상 온라인 설문조사로 선정된 작품은 내년 세계여성공연예술축제에 공식 초청작에 이름을 올릴 예정이다.

자세한 정보는 ‘2020 프레 세계여성공연예술축제’ 홈페이지를 통해 확인할 수 있으며 관련 문의는 (사)부산북구문화관광축제조직위원회로 연락하면 된다.

김윤지 기자 kimyunzee@leaders.kr


[출처 : 일간 리더스경제] http://www.leaders.kr/news/articleView.html?idxno=211750

프로필 이미지
관리자
2020-09-13
조회 33



#16 안톤 체홉 에로티시즘 단편선- 사랑과 욕망의 변주곡/ 체홉, 여자를 읽다


네이버 audio clip <설렘책방>에 9월 13일 소개되었습니다.


설렘책방 안톤체홉 바로가기  https://audioclip.naver.com/channels/4579/clips/13#clip

프로필 이미지
관리자
2020-09-12
조회 24

2020년 9월 9일 개막식 행사 인터뷰 내용이 'KBS부산 라디오 정보센터'에 방영되었습니다.


출처 : KBS BUSAN 라디오

https://www.youtube.com/channel/UCx_hUQOHkD4-S7w95AANN3Q

프로필 이미지
관리자
2020-09-09
조회 48

- 내년 9월 본 축제 사전 행사격


여성이 주체가 돼 사회적 약자들의 목소리를 대변하는 공연을 한 자리에서 만날 수 있는 공연예술 축제가 탄생했다. 단순히 즐기는 축제에서 벗어나 여성 등 사회적 약자 간의 소통을 목표로 한다는 점에서 지역 문화에 활력을 더할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2020 프레 세계여성공연예술축제 개막작 ‘체홉, 여자를 읽다’(위쪽)와
폐막작 ‘네 번째 사람’의 한 장면. 세계여성공연예술축제추진위원회 제공


오는 9~13일 2020 프레 세계여성공연예술축제가 ‘말하고 움직이고 세상을 바꾸다’를 주제로 온라인에서 개최된다. 내년 9월 부산에서 열리는 세계여성공연예술축제 사전 행사다. 여성을 주제로 한 공연이나 여성 연출가·단체가 만든 작품을 만날 수 있다. 애초 온·오프라인에서 함께 선보일 예정이었지만 코로나19로 인한 사회적 거리두기가 2단계로 격상되면서 온라인 축제로 전환했다.


세계여성공연예술축제는 여성이 맞닥뜨린 현실과 과제를 문화적 창구로 알리고 해결하겠다는 취지로 북구문화관광축제조직위원회와 극단 ‘배우, 관객 그리고 공간’(배관공)이 힘을 합쳐 만들었다. 이번에 열리는 프레 축제는 축제의 존재와 시작을 알리고 국내외 단체가 머리를 맞대 향후 운영 방안을 점검하자는 취지로 마련됐다. 모든 공연예술 장르를 포괄하는 축제지만 이번에는 주로 연극을 중심으로 구성했다. 공연 프로그램은 크게 개폐막식·글로벌 온라인 스테이지·쇼케이스 공연 등 3개 부분으로 나뉜다. 개폐막작을 포함해 8개국 28편이 온라인 생중계, 사전 녹화 방식 등으로 공개된다. 개막작은 한국 씨어터오컴퍼니의 ‘체홉, 여자를 읽다’로 ‘악사의 아내’ 등 안톤 체홉의 미발표 단편 소설 4편을 엮어 인간 심리 상태를 묘사한 옴니버스 극이다. 폐막작은 보편적극단이 선보이는 ‘네 번째 사람’으로 17년 전 시작한 사건이 은지라는 아이를 만나 뒤늦게 결말을 찾아가는 여정을 그렸다.


글로벌 온라인 스테이지는 국내외 초청작을 온라인에서 선보이는 프로그램이다. 현지 생중계로 이뤄지는 ‘라이브데이’와 사전 촬영한 공연 영상을 48시간 동안 연이어 상영하는 ‘라이브 스트리밍’으로 19편을 공개한다. 일본·미국·콜롬비아·대만 등 다양한 해외 극단의 무대를 만날 수 있으며 부산에서는 극연구 집단 시나위와 예술은공유다가 참가한다. 쇼케이스 공연은 내년 세계여성공연예술 축제에 참가할 부산 단체를 선정하는 자리로 극단 B급로타리·김앤정·최규현프로젝트 등 7개 지역 극단이 준비한 무대를 선보인다.


극단 배관공 이지숙 대표는 “점차 전 공연예술 장르를 아우르는 축제로 키워나갈 예정이다. 여성을 포함해 사회적 약자에 대해 관심을 기울이고 연대의 목소리를 내는, 기존 축제와는 다른 문화적 활력을 느낄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공공연극제작워크숍 발표·시민참여 프로그램 등의 다양한 부대 행사도 준비돼 있다. 이들 행사는 거리 두기를 준수를 위해 무관중이나 소규모로 진행된다. ‘프레 세계여성공연예술축제’는 공식 홈페이지(www.gwf.kr)에 접속해 무료로 즐길 수 있다.


김민정 기자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출처 : 국제신문 http://www.kookje.co.kr/news2011/asp/newsbody.asp?code=0500&key=20200908.22016002056 

프로필 이미지
관리자
2020-08-07
조회 91

오는 9월 프레 세계여성공연예술축제 개최, 여성관련 국제 공연축제로는 전국 최초
사전행사로 세계 5개국 10개 도시 모여 7월7일 22시부터 유튜브 생중계 회의

부산 북구(구청장 정명희)는 세계여성예술가 축제인 ‘2020 프레 세계여성공연예술축제(Pre-Global Woman Performing Arts Festival 2020)’의 사전행사로 오는 7월 7일 온라인 컨퍼런스(2020 G.W.F 컨퍼런스)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2020 프레 세계여성공연예술축제’는 여성을 주제로 하거나 여성이 주도하는 작품을 대상으로 하는 국제행사로 ‘(사)부산북구문화관광축제조직위원회’와 극단 ‘배우 관객 그리고 공간’ 공동 주관으로 오는 9월 9일부터 9월 13일까지 5일간 북구문화예술회관 및 창조문화활력센터 등 북구 일원에서 개최된다.

‘2020 프레 세계여성공연예술축제’에는 세계 8개국 12개 도시가 참여할 예정이며 전국 최초로 시도하는 세계 여성예술 축제라는 점에서 그 의미가 크다.

북구는 축제의 사전 행사로 오는 7일 22시부터 24시까지 두 시간 동안 온라인 컨퍼런스를 개최하며, 이번 행사로 세계 각국의 여성예술 공연 현황을 알아보고 행사의 취지를 공유해 세계 각국의 적극적인 축제 참여를 유도한다는 계획이다.

이번 온라인 컨퍼런스는 5개국 10개 도시의 문화예술가 및 축제 관계자가 참여한 가운데 유튜브 라이브 송출을 통한 비대면 화상회의로 진행된다.

정명희 구청장은 “문화, 여성, 인권, 예술을 주제로 한 세계여성공연예술축제 컨퍼런스가 북구에서 개최되어 매우 뜻깊게 생각한다”며 “오는 9월 전국 최초로 부산 북구에서 개최되는 세계여성공연예술축제가 국제적 명성을 가진 우리 지역 축제로 정착되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한편 북구는 오는 10일 국내외에서 활동하고 있는 공연 크리에이터들을 대상으로 여성에 대한 주제와 소재를 다룬 작품을 기획 단계에서부터 발굴하기 위한 쇼케이스 피칭대회를 개최할 예정이다.

또한 심사에서 선정된 참신한 작품을 대상으로 ‘2020 프레 세계여성공연예술축제’ 무대에서 공연할 기회를 제공하고 향후 국제교류 및 홍보활동도 적극 지원할 계획이다.

정순형 선임기자 junsh@busan.com


[출처: 부산일보] http://www.busan.com/view/busan/view.php?code=2020070615514958917 

프로필 이미지
관리자
2020-08-07
조회 77

Gukgenews

사전행사로 세계 5개국 10개 도시 모여 7일 밤 10시부터 유튜브 생중계 회의

9월 프레 세계여성공연예술축제 개최, 여성관련 국제 공연축제로는 전국 최초

(부산=국제뉴스) 김옥빈 기자 = 부산 북구는 세계여성예술가 축제인 '2020 프레 세계여성공연예술축제(Pre-Global Woman Performing Arts Festival 2020)'의 사전행사로 오는 7일 온라인 컨퍼런스(2020 G.W.F 컨퍼런스)를 개최한다고 6일 밝혔다.

'2020 프레 세계여성공연예술축제'는 여성을 주제로 하거나 여성이 주도하는 작품을 대상으로 하는 국제행사로 '(사)부산북구문화관광축제조직위원회'와 극단 '배우 관객 그리고 공간' 공동 주관으로 오는 9월 9일부터 13일까지 5일간 북구문화예술회관 및 창조문화활력센터 등 북구 일원에서 진행된다.

'2020 프레 세계여성공연예술축제'에는 세계 8개국 12개 도시가 참여할 예정이며, 전국 최초로 시도하는 세계 여성예술 축제라는 점에서 그 의미가 크다.

북구는 축제의 사전 행사로 오는 7일 밤 10시부터 12시까지 두 시간 동안 온라인 컨퍼런스를 개최하며, 이번 행사로 세계 각국의 여성예술 공연 현황을 알아보고, 행사의 취지를 공유해 세계 각국의 적극적인 축제 참여를 유도한다는 계획이다.

이번 온라인 컨퍼런스는 5개국 10개 도시의 문화예술가 및 축제 관계자가 참여한 가운데 유튜브 라이브 송출을 통한 비대면 화상회의로 진행된다.

정명희 구청장은 "문화, 여성, 인권, 예술을 주제로 한 세계여성공연예술축제 컨퍼런스가 북구에서 개최돼 매우 뜻깊게 생각한다"며 "오는 9월 전국 최초로 부산 북구에서 개최되는 세계여성공연예술축제가 국제적 명성을 가진 우리 지역 축제로 정착되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한편 북구는 오는 10일 국내외에서 활동하고 있는 공연 크리에이터들을 대상으로 여성에 대한 주제와 소재를 다룬 작품을 기획 단계에서부터 발굴하기 위한 쇼케이스 피칭대회를 개최할 예정이다.

또 심사에서 선정된 참신한 작품을 대상으로 '2020 프레 세계여성공연예술축제' 무대에서 공연할 기회를 제공하고, 향후 국제교류 및 홍보활동도 적극 지원할 계획이다.

김옥빈 기자 obkim5153@naver.com


출처 : 국제뉴스(http://www.gukjenews.com)